뉴스 > 스포츠

안풀리는 LG…‘전경기 QS’ 소사, 잘 던지고도 시즌 2패째

기사입력 2018-05-13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크라잉 소사.’
LG트윈스 헨리 소사(33)가 또 다시 잘 던지고 울고 말았다. 팀 타선이 도와주지 못했다.
소사는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리그 6이닝 동안 105개를 던지며 10피안타 5탈삼진 2사사구 3실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전경기(9경기)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하지만 이날 0-10으로 패하며 소사는 시즌 2패(3승)째를 기록하고 말았다. 또 연속 퀄리티스타트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행진은 중단됐다.
2018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1실점한 LG 소사가 아쉬워하며 공수교대하고 있다. 사진(인천)=옥...
↑ 2018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1회말 1실점한 LG 소사가 아쉬워하며 공수교대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시작부터 좋지 않았다. 1회말 선두타자 노수광에게 내야안타를 내준 뒤 이어진 2사 2루에서 폭투를 범했다. 결국 이재원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선취점을 허용했다.
2회와 3회는 실점 없이 막았지만, 4회 추가점을 내주고 말았다. 4회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2사 1루에서 김동엽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내주며 2, 3루에 몰렸다. 결국 김성현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고 3실점째를 기록했다.
5회도 실점은 없었지만, 불안했다. 2사 1루에서 제이미 로맥에게 좌익선상 2루타, 이재원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만루에 몰렸다. 그래도 최악의 상황은 막았다. 대타 정의윤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실점 없이 넘어갔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소사는 1사 이후 김성현에게, 2사 이후 노수광에게 안타를 내줬다. 이번에도 추가실점은 없었

다. 한동민을 유격수 땅볼로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소사는 팀이 0-3으로 뒤진 7회부터 마운드를 최동환에게 넘겼다. 소사가 내려간 뒤 SK는 정의윤의 만루홈런과 스리런 홈런을 때렸다. 소사가 내려간 뒤 더 참혹했던 LG마운드다. LG는 0-10으로 완패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