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SK와이번스, ‘소아암 어린이 돕기 사랑의 헌혈’ 행사 성황리에 마쳐

기사입력 2018-05-14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가 5월 13일 LG트윈스와의 홈경기를 맞아 개최한 ‘소아암 어린이 돕기 사랑의 헌혈’(이하 소아암돕기 헌혈)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이번 소아암돕기 헌혈은 프로야구 선수가 앞장서서 지역 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겠다는 이재원, 노수광, 박종훈의 의지를 전해들은 구단이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과 함께 준비한 행사로, 팬, 선수, 구단이 함께 어우러져 선행을 실천하는 의미를 담기 위해 팬, 선수, 구단 프런트가 같은 날에 헌혈을 하는 컨셉으로 추진되었다.
인천SK행복드림구장 1루 매표소 앞 아테나 광장 내에 배치된 3대의 대한적십자사 헌혈버스에서 진행된 이날 헌혈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109명의 팬과 류준열 대표이사, 염경엽 단장을 필두로 한 27명의 프런트가 참여하여 총 81명이 실제 채혈에 성공하는 등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작은 희망이라도 보탤 수 있는 길을 마련했다.
소아암 어린이 돕기 사랑의 헌혈에 참가한 이재원, 노수광, 박종훈. 사진=SK와이번스 제공
↑ 소아암 어린이 돕기 사랑의 헌혈에 참가한 이재원, 노수광, 박종훈. 사진=SK와이번스 제공
이날 경기가 끝난 후 이재원, 노수광, 박종훈은 덕아웃에서 헌혈버스로 이동하여 헌혈에 참여했다. 헌혈을 위한 문진 과정 중 노수광이 아쉽게도 헌혈에 참여하지 못하였으나 이재원, 박종훈 선수는 예정대로 채혈까지 마쳤으며, 세 선수가 헌혈을 하는 버스 바깥에서 그들을 응원하는 팬들이 모여 응원가를 합창하는 등 팬과 선수가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행사를 마친 선수들은 다시 그라운드로 이동하여, 미리 참여한 팬들과 함께 단체 포토타임을 가지며 팬들과 스킨십을 나눴다.
헌혈을 마친 이재원은 “생각보다 시간이 별로 안 걸려서 좀 놀랐다.

이렇게 쉽게 할 수 있는 일인 걸 알았으니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보려 한다. 앞으로도 우리 선수들이 앞장서서 어려운 친구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려고 하니 팬 여러분들께서 많이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헌혈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첫 '서울특별시기관장'…박원순 아들 귀국
  • 미국 시카고 도심서 흉기에 찔려 숨진 시신 발견... 사흘 이상 지난 것으로 추정
  • WHO "현 상황에선 코로나19 사라질 것 같지 않다"
  • 베이징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닷새째 '0명'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네팔서 장마로 잇단 산사태 발생…최소 16명 사망·45명 이상 실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