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기성용, SNS 통해 스완지 현지 팬들에 인사 남겨

기사입력 2018-05-14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스완지시티를 떠나는 기성용(29)이 5년 간 함께했던 스완지 팬들에게 인사를 남겼다.
기성용은 14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5년간 스완지에서 뛴 것은 큰 영광이었다. 경기마다 열성적으로 응원해준 모든 스완지 팬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남겼다.
이어 “지난 몇 년간 팀의 부진한 성적에 미안함을 느꼈고, 오늘 우리에게 일어난 일(2부 강등)에 대해 좌절감과 실망감을 느낀다”며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SNS를 통해 스완지 현지 팬들에 인사를 남겼다. 사진=AFPBBNews=News1
↑ 스완지시티의 기성용이 SNS를 통해 스완지 현지 팬들에 인사를 남겼다. 사진=AFPBBNews=News1
그러나 “스완지가 다시 강해져서 돌아올 것과 팬들을 위한 철학을 발견할 것을 믿는다”는 응원의 메세지를 보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기성용은 “내 팀 동료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 경기장 안팎에서 당신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매우 기뻤다.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하며, 모든 사람들에게 행운이 함께하길 바란다”라고 인사를 끝맺었다.
2012년 8월 스완지에 입단한 기성용은 선덜랜드 임대 이적 시즌(2013-14시즌)을 제외한 5년 동안 스완지의 중원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커리어하이

였던 2014-15시즌에는 스완지 팬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올 시즌에는 25경기에 출장, 2골 2도움을 기록했다.
한편 기성용은 14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려 개인 통산 세 번째 월드컵에 출전한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단독] 나로호 부품 9개 이미 고철로…적절성 논란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