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싹쓸이 2루타` 알투베 "만루 기회, 컨택에 집중했다"

기사입력 2018-05-16 15:40 l 최종수정 2018-05-16 16: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애너하임) 김재호 특파원] 만루 기회에서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2루타를 때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호세 알투베가 경기 소감을 전했다.
알투베는 16일(한국시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 팀이 1-3으로 뒤진 8회초 2사 만루에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 주자 세 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이 역전 2루타에 힘입은 휴스턴은 5-3으로 이겼다.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공을 치는데 집중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만루 찬스, 2점차 뒤진 상황이었다. 컨택을 하려고 했다. 내 뒤에 카를로스(코레아)에게 기회를 연결하고 싶었다. 일단 인플레이 상황을 만들자고 생각했다. 강하게 때린 것은 아니었지만, 좋은 지점에 맞았다. 이 안타로 이겨서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알투베는 8회 3타점 역전 2루타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美 애너하임)=ⓒAFPBBNews = News1
↑ 알투베는 8회 3타점 역전 2루타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美 애너하임)=ⓒAFPBBNews = News1
최근 4경기 17타수 1안타로 약간 주춤했던 알투베는 "느낌이 좋다. 언제든 부진은 최대한 빨리 극복하기를 원한다. 특히 이렇게 3타점 2루타로 부진을 극복할 수 있다면 더 좋은 일이다. 팀이 이기는데 도움을 줘서 기쁘다"며 말을 이었다.
그는 "모든 장면마다 안타를 노리고 있다. 특히 만루 상황이라면 더 그렇다. 득점을 내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다하려고 노력한다"며 말을 이었다.
A.J. 힌치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아주 조용한 공격으로 시작해 정말 좋은 엔딩으로 끝났다"며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결국에는 결과가 중요하다. 그는 어떤 공에든 스윙을 할 수 있는 선수다. 오늘은 타자들이 감이 좋았는데 초반에는 소득이 없다가 8회 득점을 냈다. 오늘같은 장면은 그가 여러 차례 보여줬던 것"이라며 뒤늦게 터진 타선을 칭찬했다.
그는 알투베를 "야구계에서 가장 탁월한 재능을 가진 타자"로 표현하며 "그는 우리 팀 최고 타자다. 타고난 재능을 갖고 있다"고 극찬했다. greatm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현장에서] 부동산 시장에도 햇볕정책을
  • 통합당 "윤석열에게 직접 듣겠다"…국회부의장도 추천 거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