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명품 수비 허경민 “상상이 현실로 이뤄졌다”

기사입력 2018-05-16 2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이상철 기자] 이영하의 호투와 김재호의 홈런이 두산의 통산 2300승을 이끌었다. 그리고 그 발판을 마련해준 것은 허경민의 호수비 퍼레이드였다.
16일 잠실 SK전에 3루수로 선발 출전한 허경민은 그림 같은 수비를 펼치며 두산을 구했다. 현장에서 중계한 김재현 SPOTV 해설위원이 “가제트 팔 같다”라고 말할 정도였다.
1회 1,3루 위기에서 로맥과 이재원의 타구를 멋지게 처리하더니 2회 1사에서는 3루 불펜 안으로 떨어지는 김성현의 타구마저 왼팔을 내밀어 낚아챘다.
명품 수비로 두산의 승리를 이끈 허경민(왼쪽). 사진=김재현 기자
↑ 명품 수비로 두산의 승리를 이끈 허경민(왼쪽). 사진=김재현 기자

이날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3승째(1패)를 거둔 이영하는 “컨디션이 좋았는데 이상하게 시작부터 붕 뜬 기분이었다. (허)경민이형의 좋은 수비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라며 고마워했다.
특히 이날 수비 싸움에서 승패가 결정된 터라 허경민의 호수비는 더욱 빛이 났다. 두산은 SK를 5-3으로 꺾고 2경기차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수비로 승리를 선물했다”고 말하자 허경민은 “그렇게 생각해줘 감사하다”라며 허리를 숙였다.
이어 그는 “상상으로만 그렸던 수비가 현실이 됐다. 평소에는 호수비를 해도 좋아하지 않았는데 2회 수비만큼은 뿌듯하더라”라며 기뻐했다.
안정된 수비는 허경민의 강

점이다. 늘 집중력을 유지하나 젊은 투수가 등판할 때에는 더욱 신경을 쓴다.
허경민은 “팀 내 젊은 투수들이 많다. 선배들이 뒤에서 수비를 잘해주면, 보다 씩씩하게 던질 것이다. 그래서 젊은 투수 등판 시 수비를 더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라고 말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각하…"요건 갖추지 못해"
  • [속보] 서울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서 열차 장애…승객 하차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배현진 '박주신 재검' 요구에 민주당 "도리 지켜라"
  • 중국 남부 일본 규슈에 폭우 피해 속출…오늘 전국에 비 예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