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유로파리그] 아틀레티코, 그리즈만 활약에 통산 3번째 우승 쾌거

기사입력 2018-05-17 07:58 l 최종수정 2018-05-17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아틀레티코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결승전에서 올림피크 마르세유를 만나 3-0으로 승리,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세 번째 우승. 2009-10시즌 처음으로 최정상에 올랐던 아틀레티코는 2011-12시즌에도 우승을 기록, 이후 6년 만에 우승 기록을 추가했다.
아틀레티코가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마르세유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NEWS=News1
↑ 아틀레티코가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마르세유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AFPBBNEWS=News1
디에구 코스타와 앙투안 그리즈만을 투톱으로 내세운 아틀레티코는 선취골을 터뜨렸다. 전반 21분 마르세유의 실책이 나왔고, 그리즈만이 그 틈을 노려 득점으로 연결했다.
첫 골을 내준 마르세유는 주장 디미트리 파예가 부상으로 전반 32분 만에 그라운드에서 빠져나가는 악재를 맞았다.

위기는 아틀레티코가 이끌었다. 전반에서 골을 넣으며 1-0 리드를 안긴 그리즈만은 후반 4분 코케의 패스를 받아 칩슛으로 마르세유의 골문을 갈랐다. 이어 경기 종료 직전 가비가 쐐기골을 성공시켰다.
실점 없이 3골을 몰아넣은 아틀레티코는 우승 트로피를 안았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종합뉴스 단신] 대법 "평소 허락했어도, 잠든 연인 나체 촬영은 유죄"
  • [종합뉴스 단신] 강경화, 6개월 만에 해외 출장…독일과 전략 대화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검찰 중간간부도 물갈이?…'애완용 검사' 정치권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