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NFL 구단주들 "국가 연주때는 일어나야" 규정 신설

기사입력 2018-05-24 04:26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풋볼(NFL) 구단주들이 국가 연주 때는 일어나 있어야한다는 리그 규정을 신설했다.
'ESPN' 등 현지 언론은 24일(한국시간) NFL 구단주들이 이같은 규정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국가 연주에 대한 존경을 표하지 않는 선수나 구단 관계자는 벌금을 물게된다. '존경을 표하지 않는' 행위에는 무릎을 꿇거나 앉아 있는 것도 포함된다. 대신 선수들에게는 국가 연주 시간 라커룸에 남아 있을 수 있는 옵션이 주어졌다.
콜린 캐퍼닉이 시작한 국가 저항 운동은 이후 NFL뿐만 아니라 다른 종목으로도 번졌다. 사진=ⓒAFPBBNews = News1
↑ 콜린 캐퍼닉이 시작한 국가 저항 운동은 이후 NFL뿐만 아니라 다른 종목으로도 번졌다. 사진=ⓒAFPBBNews = News1
기존 규정에도 국가 연주 시간 선수들이 기립해 있어야한다는 내용이 있었지만, 이를 강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를 보다 강화한 것은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NFL 선수들의 '국가 거부' 때문이다.
미국 내 만연한 인종차별 현상에 항의, 당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 소속이었던 쿼터백 콜린 캐퍼닉이 시작한 국가 거부 운동은 이후 리그 전반으로 번졌다. 그리고 NFL은 이에 대한 어떤 규제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규제에 나선 모습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일부 팬들의 비난에 직면한 뒤 내린 결정이다.
로저 구델 커미셔너는 "필드 위에서 보여준 저항 운동은 많은 NFL 선수들이 애국자가 아니라는 잘못된 추측을 낳게 만들었다"며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결정은 경기 운영 매뉴얼을 수정한 것으로, 노사 합의가 필요없는 내용이다. 그럼에도 NFL 선수노조의 동의없이 구단주들이 진행한 것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선수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것이 노사 협약에 저촉되는 내용이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