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마이너리그에서 `코리안 매치` 성사...강정호 박효준 나란히 안타

기사입력 2018-06-09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상위 싱글A 경기에서 '코리안 매치'가 성사됐다.
9일(한국시간) 조지 M. 스타인브레너필드에서 열린 브레이든턴 마라우더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산하)와 탬파 타폰스(뉴욕 양키스 산하)의 경기다.
브레이든턴에는 재활 경기를 치르는 강정호가 3번 유격수로 출전했고, 탬파에서는 양키스 소속 유망주 박효준이 2번 유격수로 출전했다.
강정호는 후배 박효준과 맞대결을 벌였다. 사진= MK스포츠 DB
↑ 강정호는 후배 박효준과 맞대결을 벌였다. 사진= MK스포츠 DB
두 선수 모두 소득이 있었다. 강정호는 4타수 1안타 2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팀이 1-5로 뒤진 5회초 1사 만루에서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 주자 두 명을 불러들였다. 브레이든턴은 강정호의 2루타를 앞세워 5회초에만 4점을 뽑았다.
강정호는 9회 볼넷 출루 뒤 아드리안 발레리오와 대주자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박효준은 6타수 2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팀이 4-0으로 앞선 2회말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터트린 그는 4회 상대 유격수 강정호 방향으로 내야안타를 기록했다. 아

쉬움도 있었다. 7개의 개인 잔루를 남기며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7회 1사 만루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것이 제일 아쉬웠다. 2회초 수비 때는 실책도 기록했다.
경기는 브레이든턴이 10-9로 이겼다. 8회와 9회 3점씩 뽑으면서 역전승을 거뒀다. greatm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변호사 제명됐는데도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세종 장기 실종 여중생'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피겨퀸' 김연아가 디자인 참여한 한복, 영국 패션쇼 무대 오른다
  • 백악관 "해리스 부통령, 29일 DMZ 방문"…한덕수 "매우 상징적"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