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용덕 감독 “중요한 순간마다 잘 해주는 선수들, 활기차다”

기사입력 2018-06-12 17:54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한이정 기자] 한화 이글스를 이끌고 있는 한용덕 감독이 선수단에 박수를 보냈다.
한화는 36승 27패 승률 0.571을 기록하며 단독 2위를 달리고 있다. 3위 SK 와이번스와 반 경기차로 중상위권 경쟁이 치열하지만, 꾸준히 상승세를 이어가며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릴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앞서 한용덕 감독은 “중요한 순간마다 선수들이 잘 해줘 팀에 원동력이 생겼다”며 “주전이라는 보장이 없다보니 자극제가 된 것 같다. 선수들이 항상 긴장하며 경기를 치른다. 경쟁력이 생기며 팀이 활기차게 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용덕 감독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선수들을 칭찬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 한용덕 감독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선수들을 칭찬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신인 정은원 등 젊은 선수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콜업된 강경학은 7경기 동안 타율 0.667 10안타 2홈런으로 활약했다.
한 감독은 강경학에 대해 “너무 잘 해서 박수만 치고 있었다. 전부터 방망이에 소질은 있었지만 수비가 약했다. 2루수로 주로 나섰는데 송구가 불안했다. 유격수로 출전시키니 2루를 볼 때보다 안정감이 생겼다”고 칭찬했다.
이어 백창수에

대해서도 “언젠가 잘 해줄 것이라 믿었는데 제 역할을 해주니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화는 이용규(중견수)-강경학(유격수)-이성열(지명타자)-호잉(우익수)-송광민(3루수)-백창수(좌익수)-정은원(2루수)-지성준(포수)-김회성(1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