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MK인터뷰] 또 한 단계 성장한 채은성,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믿어”

기사입력 2018-07-06 06:59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믿는다.”
채은성(28)은 올 시즌 한 단계 더 성장했다 평가 받는다. 현재 페이스라면 모든 기록에서 커리어하이를 눈앞에 두게 된다. 2016시즌 LG의 새 주축으로 떠오르며 이름을 알린 그는 이번 시즌, 그보다 더 높은 성장을 꿈꾸고 있다.
시즌 전만 해도 채은성의 이 정도 활약을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그만큼 입지가 단단하지는 않았는데 지난 시즌 부진 탓이 컸다. 채은성은 2016시즌 128경기에 출전하며 타율 0.313 9홈런 81타점을 기록하는 등 LG의 리빌딩 핵심으로 급부상했지만 지난해 0.267 2홈런 35타점 등 지표가 떨어졌고 출전경기수도 줄어들고 말았다.
채은성(사진)이 주요지표는 물론 중심타자로서 역할까지 올 시즌 가장 좋은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 채은성(사진)이 주요지표는 물론 중심타자로서 역할까지 올 시즌 가장 좋은 페이스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황석조 기자
그러자 그에 대한 평가는 한 두 시즌 반짝 활약한 것에 머무르게 됐고 이는 입지에 영향을 줬다. 때마침 올 시즌을 앞두고 LG가 김현수를 영입하며 외야진 경쟁구도가 치열해졌고 자연스럽게 채은성을 향한 기대치도 줄어들게 됐다.
하지만 채은성은, 시즌 초반 주전자리를 꿰찼고 현재까지 부동의 5번 타자로 자신의 몫을 다해주고 있다. 외부요소가 있었다지만 결과적으로 그가 그 자리에서 기대에 맞는 활약을 했다는 게 컸다. 타율 0.332에 얼마 전에는 데뷔 첫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타점 등 여러 지표에서 5번 타순을 확실히 책임져주고 있다. 초반만 하더라도 타점이 부족하다거나, 찬스 때 한 방이 부족하다 등의 지적을 듣는가 싶었지만 보란 듯이 이겨내며 오히려 LG의 타선 상승세 중심역할을 책임졌다.
채은성 스스로도 “팀 성적이 더 중요하지 않나”라면서도 “생각보다 잘 되고 있다”며 어느 정도 만족스러워했다. 시즌 전 세웠던 목표인 “1군 잔류”라는 목표는 여전하다고. “(시즌 초반과 현재가) 보여지는 모습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지만 마음은 항상 같다. 열심히 준비한다는 생각 뿐이다. 잘하고 싶은 마음이 정말 크다”고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채은성은 “(자신이) 남들보다 떨어진다 생각한다. 야구란 스포츠는 그런 것에 대비가 있어야 한다. 안주하면 안 된다”고 거듭 스스로를 다잡았다.
채은성(사진)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스스로의 좌우명으로 생각하다고 말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 채은성(사진)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스스로의 좌우명으로 생각하다고 말했다. 사진=김재현 기자
채은성을 향한 시선 중 가장 대표되는 표현은 바로 2년전과 작년이다. 2년전 깜짝 스타로 떠올랐지만 작년은 그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공교롭게 팀도 비슷한 궤적을 보냈다. 채은성은 물론 LG도 올 시즌을 앞두고 쉽지 않다는 평가를 받은 이유다.
“2016시즌은 (성적이 좋았지만) 멋모르고 했던 것 같다. 놀라웠다”고 복기한 채은성. 작년에 대해서는 아쉬워하면서도 “부침이 있었지만 그걸 통해 성장한 측면도 있다. 거기서 무너진 채 좋지 않은 모습이 이어졌다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올해는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준비했다”고 간절하고 치열했던 이번 시즌 과정을 돌아봤다.
채은성은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믿고 있다. 항상 그 마음을 잊지 않고 있다”며 “야구를 잘 했던 것은 아니지만 노력에 대한 신념 그 하나만 믿고 해오고 있다”고 스스로가

생각하는 좌우명을 설명했다.
채은성의 시즌 목표는 여전했다. “안 다치고 시즌을 완주하고 싶다”는 것. “좋은 (타격) 타이밍에 최대한 정확히 때리는데만 신경 쓰고 있다. 그렇게 몸 건강히 시즌을 완주하면 팀에도 보탬이 되지 않을까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