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지수, 댈러스전 3리바운드...팀은 PO 진출 실패

기사입력 2018-08-18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라스베가스 에이시스의 박지수가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이 걸린 중요한 경기 출전했지만, 팀은 이기지 못했다.
박지수는 18일(한국시간) 컬리지 파크센터에서 열린 댈러스 윙스와의 원정경기 교체 출전, 14분 38초를 뛰며 3리바운드 1어시스트 1블록슛을 기록했다.
1쿼터 4분 46초를 남기고 교체 투입된 박지수는 투입 직후 공격 리바운드 2개를 기록했다. 2쿼터 5분 52초를 남기고 다시 투입됐고 4분 47초를 남기고는 블록슛도 기록했다. 2분을 남기고는 어시스트도 기록했다.
박지수의 소속팀 라스베가스의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가 확정됐다. 사진= MK스포츠 DB
↑ 박지수의 소속팀 라스베가스의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가 확정됐다. 사진= MK스포츠 DB
박지수는 그러나 개인파울이 늘어나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결국 4쿼터 6분 38초를 남기고 6반칙 퇴장당하며 이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팀은 접전 끝에 102-107로 졌다. 플레이오프 마지막 한 자리를 놓고 댈러스와 붙었던 이들은 이날 경기 패배로 남은 일정에 상관없이 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다.
라스베가스는 오는 20일 홈에서 애틀란타 드림과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