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반둥 참사’에…송범근-황희찬, SNS 계정 비공개 전환

기사입력 2018-08-18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송범근(21전북현대)과 황희찬(22FC레드불잘츠부르크)이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해 논란이다.
지난 17일 한국 U-23 대표팀은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를 만나 1-2로 패했다.
점수는 1점차지만 충격은 컸다. 말레이시아의 피파랭킹은 171위. 한국은 57위다. 아시안게임 역대 전적에서도 우위를 점하고 있었기에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송범근(사진)과 황희찬이 17일 경기 패한 이후 SNS 계정을 비공개, 삭제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 송범근(사진)과 황희찬이 17일 경기 패한 이후 SNS 계정을 비공개, 삭제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그러나 정반대의 결과가 나온 것.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16강전 진출을 조기에 확정지을 수 있었기에 더욱 뼈아팠다.
골키퍼 송범근이 전반전에서만 2골을 허용하며 수문장 역할을 제대로 해내

지 못 했다. 여기에 황희찬은 경기 후 페어플레이 정신에 위배된 태도를 보여 비난을 받았다.
이에 대표팀을 향한 비난이 거세지자 송범근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황희찬은 계정을 삭제했다.
축구 대표팀은 20일 키르기스스탄과 마지막 조별 예선을 치른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미 육군 천600명 워싱턴 D.C. 투입 초읽기
  • [단독] 성형외과 안면윤곽수술 받은 20대 중태
  • '골프채 아내 살해' 전 김포시의장 2심서 감형
  • 운전대에 쇠사슬로 몸 묶고 분신 시도
  • "어린이 환자 2명 가와사키증후군" 신규확진49명
  • 삼성 "무리한 수사" vs 검찰 "결과 지켜봐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