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펜싱 정진선, 16강 직행…박상영은 일단 32강부터

기사입력 2018-08-19 14:47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한국 남자 펜싱의 자존심 박상영(울산광역시청) 32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디펜딩 챔피언 정진선(화성시청)은 16강으로 직행했다.
박상영은 1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 센드라와시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A조 예선서 4승2패를 거두며 중국 시가오펑에 이은 2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2년 전 리우올림픽에서 “할 수 있다”라는 외침과 함께 패색이 짙던 경기를 뒤집었던 박상영은 이날 알함마디(UAE)오 시가오펑에게 예선전서 1점 차로 패하고 말았다.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펜싱 남자 에페 정상에 올랐던 정진선. 사진=MK스포츠 DB
↑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펜싱 남자 에페 정상에 올랐던 정진선. 사진=MK스포츠 DB
이에 박상영은 일단 32강에서 인도네시아 선수와 맞대결을 펼친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16강 진출이다.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디펜딩 챔피언 정진선은 B조 예선에서 카타르에 알사마리에 패했지만 4승1패로 16강행을 결정지었다.
남자 펜싱은 에페에서 사상 첫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고 있다. 또 정진선은 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첫 2연패에 도전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