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전희숙, 플뢰레 銀확보 ‘개인전 2연패 도전’

기사입력 2018-08-20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 출전한 전희숙(34)이 결승에 진출 대회 2연패를 위해 나선다.
전희숙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 센드라와시에서 열린 대회 펜싱 여자 플뢰레 개인전 준결승 일본 아주마 세라와의 경기에서 15-9로 이겼다. 잠시 후 오후 9시40분에 푸이팅(중국)과 결승을 치른다.
전희숙은 A조 예선서 5승1패로 16강에서 팀 동료 남현희(37)와 윙 지에신(싱가포르)를 잇따라 꺾고 준결승에 올라왔다. 1피리어드는 근소하게 전희숙의 우세.
이후 2피리어드까지 아주마가 추격하면 전희숙이 달아낫다.
전희숙(사진)이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플뢰레 2연패를 노린다. 사진=MK스포츠 DB
↑ 전희숙(사진)이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플뢰레 2연패를 노린다. 사진=MK스포츠 DB
6-4로 2라운드를 시작했다. 초반 1실점한 뒤 두 차례 연속 공격에 성공하면서 달아났다. 그러나 다시 연속 2실점, 접전을

이어갔다. 결국 먼저 10점 고지에 올랐다. 3피리어드에서는 36초만에 역습에 성공, 3점차로 달아났고, 점수를 주고 받으며 리드를 유지하며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결승에 진출한 은메달을 확보한 전희숙은 지난 2014 인천 대회에 이어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