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4이닝 3실점…평균 자책점 1.77→2.27

기사입력 2018-08-22 13:34 l 최종수정 2018-08-22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류현진(LA다저스)이 많은 이닝을 소화하지 못했다.
22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4이닝 4피안타 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2018시즌 MLB 평균자책점은 1.77에서 2.27로 나빠졌다.
투구 수 72개를 기록한 류현진은 4회말 타석에 서지 못하고 대타로 교체됐다.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은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무사 2, 3루 기회가 오자 류현진을 뺐다.
류현진. 사진=AFPBBNews=News1
↑ 류현진. 사진=AFPBBNews=News1
3회가 아쉬웠다. 류현진은 2사 2루에서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고 다음 타자 야디에르 몰리나에게 2점 홈런까지 맞으며 총 3실점을 했다.
피홈

런 허용 이후 실책으로 인한 출루까지 겹치면서 대량 실점 위기에 처했으나 최악은 면했다. 류현진은 2사 2루에서 마르셀 오즈나를 루킹 삼진 처리하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4회 류현진은 제드 저코에게 2루타를 맞았지만, 후속타를 내주지 않고 실점 없이 막았다. mksports@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