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男펜싱 에페 단체전, 中에 패해 동메달

기사입력 2018-08-22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세계최강 한국 남자 펜싱 에페팀의 아시안게임 4연패가 좌절됐다.
정진선(34·화성시청) 박경두(34·해남군청) 권영준(31·익산시청) 박상영(23·울산광역시청)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22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컨벤션센터(JCC)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4강전에서 중국에 41-45로 패했다.
피스트에는 정진선-박경두-박상영이 나섰다. 경기 중반까지는 앞섰지만, 이후 밀렸다. 박경두가 두 차례 0-0으로 마친 것이 치명타가 된 모양새다. 결국 한국은 대회 4연패의 꿈을 이루지 못한 채 물러나고 말았다.
한국 남자 펜싱 에페 단체전의 아시안게임 4연패가 물거품이 됐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 한국 남자 펜싱 에페 단체전의 아시안게임 4연패가 물거품이 됐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15-13으로 앞섰을 때 박경두가 0-0을 기록했고, 정진선이 스가오펑에 1-4로 밀리며 합계 스코어 16-17 역전

을 허용했다. 다시 따라붙어 18-18이 됐지만 박빙 승부가 이어졌고, 한국이 25-26으로 1점 뒤진 상태로 3분이 끝났다. 여기서 박경두가 다시 0-0을 기록했다. 이후 박상영이 분발하면서 합계 32-32까지 만들었다. 하지만 이후 정진선이 힘을 내지 못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