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태풍’ 만날까…고민 깊어진 선동열 감독

기사입력 2018-08-22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한이정 기자] 선동열 대표팀 감독의 고민이 깊어졌다. 다름 아닌 ‘태풍’ 때문이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야구대표팀이 22일 잠실야구장에서 마지막 국내 훈련을 소화했다. 이들은 23일 출국, 26일 대만과 첫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선 감독에게 근심이 하나 더 늘었다. 바로 태풍 때문이다. 태풍 19호 솔릭이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선동열 감독의 근심이 또 늘었다. 다름 아닌 "태풍" 탓이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 선동열 감독의 근심이 또 늘었다. 다름 아닌 "태풍" 탓이다. 사진(잠실)=김영구 기자
인도네시아로 출국해야 하는 대표팀에게는 비상이다. 선 감독은 “걱정이 많다. 공항에서 몇 시간 대기해야 하는 건 아닌지 염려스럽다”고 전했다.
선수단 컨디션 관리에 차질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3월부터 지금까지 쉼 없이 시즌을 치른 대표팀은 무엇보다 선수들의 체력 관리를 우선시했다. 훈련을 적게 하는 것도 이 때문

이다.
선 감독은 “몇 시간 동안 비행기가 연기 돼서 공항에서 오랜 시간 머물러야 할까봐 걱정이다. 인도네시아에 도착하면 새벽이나 이른 아침이 될 수도 있다. 그러면 현지 훈련을 줄일 생각이다”고 설명했다.
대표팀은 24일, 25일 공식 훈련을 치를 예정이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법원, 차량 9대 이하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집회 허용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말할 때 튀는 비말에 코로나 감염될 수 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