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AG톡톡] 첫 판 이기고도 아쉬운 양홍석 “긴장 늦추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8-08-22 1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부족한 점을 알 수 있는 경기였다.”
첫 경기 승리에도 만족하지 않았다. 한국 3X3 남자농구 대표팀의 양홍석은 땀을 훔치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사실 아쉬워할만한 경기는 아니었다. 한국은 2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콤플렉스 야외 테니스 코트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3X3 남자농구 B조 예선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21-12 승리를 거뒀다. 양홍석은 8득점 하며 팀 승리에 발판을 놨다. 경기 종료 13.7초를 남기고 먼저 21점에 도달했기에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2018아시안게임 양홍석 3×3 농구 B조 예선 키르기스스탄전 승리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안준철 기자
↑ 2018아시안게임 양홍석 3×3 농구 B조 예선 키르기스스탄전 승리 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안준철 기자
경기 후 나타난 양홍석은 많은 땀을 흘리며 가쁜 숨을 쉬고 있었다. 그는“승리했지만, 아쉬운 점이 많았다.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안일하게 플레이했던 게 문제였다. 다음 경기에서 승리하려면 우리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승리에 대한 기쁨보다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양홍석은 “키르기스스탄의 전력이 생각보다 좋지 않았다. 그럼에도 12점을 내줬다는 건 우리 책임이다. 상대 전력이 좋고 나쁘고를 생각하지 않고 우리 경기를 해야만 한다”고 강

조했다.
양홍석은 “대만과 몽골의 경기를 보면서 두 팀 모두 쉽지 않다고 생각했다. 100% 전력으로 상대해야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단 한 순간도 긴장을 늦추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충분히 메달을 딸 수 있는 전력이다. 반드시 이기겠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