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양궁 남녀 리커브 개인전 4명 모두 16강 진출

기사입력 2018-08-23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한국 양궁 리커브가 산뜻한 출발을 했다.
한국 양궁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리커브 남녀 개인전에 참가한 선수 4명이 모두 16강에 진출했다.
이번 대회 3관왕에 도전하는 막내 이우석(21·상무)은 홍콩 마힝킨과의 32강전에서 세트스코어 6-2로 승리하며 가뿐하게 8강에 진출했다. 1세트를 27-28로 패하며 세트스코어 0-2로 뒤진 이우석은 이후 내리 세 세트를 따냈다. 특히 세트스코오 2-2 동점을 만든 뒤인 3세트에서 X10 두 발을 연달아 과녁에 명중시키며 상대의 기를 눌렀다.
2018아시안게임 장혜진이 여자 양궁 리커브 16강에 진출했다. 사진=MK스포츠 DB
↑ 2018아시안게임 장혜진이 여자 양궁 리커브 16강에 진출했다. 사진=MK스포츠 DB
김우진(26·청주시청)은 싱가폴 탄쓰례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7-1로 이겼다. 1세트를 29-29로 비기며 1-1로 시작했다. 그러나 이후 내리 세 세트를 가져가며 8강행을 확정지었다.
여자 리커브 개인전 32강에 나선 강채영(22·경희대)은 필리핀 타글레 니콜 마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6-2로 이겼다. 첫 세트를 28-26으로 승리하며 세트승점 2점을 가져간 강채영은 2세트에서 다소 난조를 보이며 26-27로 패하며 세트스코어가 2-2로 동점을 허용

했다. 그러나 3, 4세트를 내리 이기며 8강행을 확정했다.
맏언니 장혜진(31·LH)는 라오스의 카보크시 젠을 세트스코어 6-0으로 셧아웃시켰다. 2세트에서는 X10을 쏘며 상대의 기를 죽였다.
양궁 남녀 리커브 개인전 8강은 16강에 이어 곧바로 치러진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