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인터뷰] 여서정의 눈물, 그리고 약속 “아빠 목에 올림픽金 걸겠다”

기사입력 2018-08-23 20:42 l 최종수정 2018-08-23 2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안준철 기자] “더 잘해서 올림픽 금메달을 따겠다. 그리고 아빠 목에 금메달을 걸어드리겠다.”
아빠와 꼭 닮은 딸은 20년 전 아빠처럼 훨훨 날았다. 그리고 한국 체조 사상 아시안게임 첫 부녀(父女) 금메달 기록이 나왔다.
한국 체조의 희망 여서정(16·경기체고)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8아시안게임 여서정 기계체조 여자단체전 결선 평균대 연기 직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 2018아시안게임 여서정 기계체조 여자단체전 결선 평균대 연기 직후 모습.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천정환 기자
여서정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국제전시장(JIEXPO)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387점으로 우승했다.
이로써 여서정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이후 32년 만에 여자 체조(서선앵-서연희)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여자 체조 도마에서는 아시안게임 최초의 금메달이다.
또 체조 첫 부녀금메달 기록이다. 여서정의 아버지는 원조 도마의 신 여홍철(47) 경희대 교수다. 여 교수는 1994, 1998년 아시안게임 도마 금메달리스트다. 여 교수는 KBS해설위원으로 이 경기를 직접 지켜봤다.
금메달을 목에 건 뒤 여서정은 “진짜 믿기지 않고, 너무 기분 좋은 것 같다. 솔직히 금메달 딸 줄 몰랐다”며 “(언론에 보도됐던 것처럼)엄청 자신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아시안게임 전에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착지가 많이 불안해서 자신감 없었다. 그래도 잘 하고 내려온 것 같다”며 “금메달 따고 괜찮아졌다. 그래도 점수 나올때까진 끝난 게 아니라서 긴장했다”고 덧붙였다.
여서정은 앞서 열린 남자 도마에서 금메달을 딴 김한솔(23·서울시청)의 응원이 힘이 됐다고 말했다. 여서정은 “(김)한솔 오빠가 먼저 따서 자신감 있었다. 들어가기 전에 응원도 많이 해주고, 관중석에서도 소리 질러주고 더 힘내서 했다”며 웃었다.
아버지의 조언이 없었냐는 질문에 “아빠가 메달에 상관없이 다 보여주고, 긴장될 때 심호흡하고, 최선을 다해서 연습하던 것 마음껏 뽐내라라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여 교수는 딸의 금메달이 확정되자, 눈물을 훔쳤다

. 여서정도 그 장면을 봤다. 여서정은 “아빠가 눈물을 흘렸다니까 이제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 땄으니 올림픽에서도 금메달 따서 목에 걸어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훔쳤다. 여 교수는 올림픽에서는 금메달을 목에 걸지 못했다. 딸은 아빠의 못다 이룬 꿈을 약속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석연휴 고비, 무조건 넘길 것" 연휴에도 쉬지 않는 선별진료소
  • "월북시 사살하기도" 신동근 발언에…진중권 "무서운 사람"
  • 서욱 국방장관 "국민 생명 지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유지할 것"
  • 미국 첫 대선 TV 토론, 바이든이 앞섰다…'트럼프 우세 28%에 그쳐'
  • 북한, 야스쿠니 참배한 아베에 "군국주의 광신자 정체 드러낸 것"
  • 야당, '사과 요구' 추미애에 "추석날 국민 열 받게 하지 말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