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현장스케치] 다저스타디움, 올해에만 두번째 정전...20분간 지연

기사입력 2018-08-26 15:42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뜻대로 흘러가지 않고 있는 LA다저스의 2018시즌, 홈구장 다저스타디움도 말썽이다.
26일(한국시간)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 LA다저스의 경기 도중 경기장이 정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연장 12회말 다저스 공격에서다. 1사 2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타석을 준비하는 순간, 갑자기 구장 전체 전기가 나갔다.
순식간에 경기장은 암흑에 휩싸였다. 곧 전광판과 실내 전기가 돌아왔지만, 조명탑은 전기가 회복되는데 시간이 걸렸다. 20분이 지연됐다.
다저스타디움에 전기가 나갔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 다저스타디움에 전기가 나갔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다저스 구단은 경기 종료 후 성명을 통해 상황을 설명했다. 이들에 따르면 이날 정전 사태는 로스앤젤레스시에서 경기장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 원인이었다.
다저스타디움이 조명이 나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7월 31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 도중 한 차례 전기가 나가 23분간 경기가 지연됐다.
이날 선발 등판한 다저스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오늘 정전은 지난번 정전보다 약간 무서웠다. 5초 정도 완전히 어두운 상태였다"며 이날 경험에 대해 말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정전 당시 어떤 생각이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웃으면서 "빨리 불이 다시 들어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는 모범 답안을 내놨다.
불이 다시 들어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샌디에이고 선수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불이 다시 들어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샌디에이고 선수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이 정전은 결과적으로 다저스에게 도움이 됐다. 20분을 쉬고 다시 마운드에 올라온 샌디에이고 투수 로버트 스톡은 초구에 터너에게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를 허용했다. 상대 우익수 프란밀 레예스가 이 타구를 제대로 처리했다면 2루에 있던 맷 켐프가 들어올 수 없었지만 레예스가 떨어진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켐프가 홈으로 들어왔다.
커쇼는 이날 경기를 "정말 이상했던 경기"라고 표현했다. 그러면서도 "어떻게 이기느냐는 중요하지 않다"며 승리 자체에 의미를 부여했다.
메이저리

그에서 세번째로 오래된, 1962년에 개장한 이 구장은 지난 2013시즌을 앞두고 한 차례 대규모 리모델링 공사를 마쳤다. 올해 유난히 사고가 많다. 지난 3월 LA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서는 배수관이 터져 그라운드가 물바다가 돼 경기가 중단된 사건이 있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