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 아시안게임] 손완호 탈락…배드민턴, 40년 만에 ‘노 메달’

기사입력 2018-08-26 2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배드민턴이 40년 만에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 했다.
손완호(30)는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이스토라 배드민턴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니시모토 켄타(일본)에 0-2(17-21 11-21)로 패했다.
1세트를 내준 손완호는 승부를 뒤집지 못 하고 2세트마저 내줬다.
남자 단식 8강전에 나선 손완호가 4강 진출에 실패하며, 배드민턴이 이번 아시안게임을 "노 메달"로 마무리했다. 사진=MK스포츠 DB
↑ 남자 단식 8강전에 나선 손완호가 4강 진출에 실패하며, 배드민턴이 이번 아시안게임을 "노 메달"로 마무리했다. 사진=MK스포츠 DB
남자 복식 역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 최솔규와 강민혁으로 구성된 남자 복식은 대만에 0-2로 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여자 단식, 여자 복식, 혼합 복식 모두 4강 진출에 실패하며 고배를 마셨다.
배드민턴 대표팀이 아시안게임에서 ‘노 메달’에 그친 것은 1978 방콩아시안게임 이후 40년 만이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김어준, '尹 당무개입 의혹'에…김재원 "직접적 음모론자의 음모론"
  • 평양행 금괴 200kg 탈취 사건에 북한 '발칵'..."무장 군인 제압 후 사라져"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손흥민 악플에 중국 누리꾼들 "욕먹지 말고 중국으로 귀화하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