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AG 야구 한일전, 무조건 이겨야…여자 핸드볼 금메달 도전

기사입력 2018-08-30 07:39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은 30일 야구, 핸드볼, 농구, 배구 등 구기 종목에서 아시아 정상을 향해 도전한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은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일본과 슈퍼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B조에서 2위로 밀려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서는 한국은 이 경기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한국을 물리친 대만보다 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한국 야구대표팀은 가장 큰 고비다.
여자 핸드볼 대표팀은 자카르타에서도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의 감동을 이어간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8시 중국과 대망의 결승전에서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한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33-24로 꺾은 중국이라 방심만 하지 않는다면 통산 7번째로 아시안게임 정상을 밟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자 농구대표팀과 여자농구 단일팀은 각각 이란, 대만을 상대로 나란히 준결승을 치른다.
최상의 대진표를 건네받은 남자배구는 결승 길목에서 대만과 만난다.
대만은 한국의 D조 조별리그 첫 경기 상대였다. 한국은 당시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3-2로 대만을 힘겹게 꺾었다.
'효자종목' 유도에서는 남자 73㎏급 안창림, 남자 81㎏급 이승수, 여자 57㎏급 김잔디가 금메달에 도전한다.
[디지털뉴스국]

선동열 감독, 조별리그 이후를 바라보며<br />
<br />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
↑ 선동열 감독, 조별리그 이후를 바라보며

(자카르타=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B조 예선 마지막 한국과 홍콩의 경기. 한국 선동열 감독이 선수들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2018.8.28

hi...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