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안창림 판정논란, 어이없는 결과에 허무함 가득…日 오노도 웃지 못했다

기사입력 2018-08-31 10:51

안창림 판정논란 사진=MK스포츠
↑ 안창림 판정논란 사진=MK스포츠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창림 판정논란으로 시상대에서 오열한 가운데, 금메달을 목에 건 일본 오노 쇼헤이도 활짝 웃지 못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 센터에서는 30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유도 –73㎏ 32강 토너먼트가 열렸다.

안창림은 앞서 오노와 펼친 여러 번에 경기에서 고개를 떨군 바 있다.

이번 경기만큼은 절대지지 않겠다는 각오로 누구보다 열심히 훈련했던 안창림은 이날 이를 악물고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규시간 4분 동안 우열을 가리지 못한 두 사람은 골든 스코어에 돌입했고, 연장전 7분 9초, 오노의 허벅다리 후리기를 잘 막아낸 안창림은 팔꿈치가 바닥에 닿았다는 이유로 판정패를 받았다.

안창림은 곧바로 거세게 항의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오노에 손을 들어줬다.

결국 어이없는 결과 속에서 시상대에 오른 안창림은 기미가요가 흐르는 동안 오열했다. 안창림 옆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던 오노도 어두운 표정으로 시상에 임했다.

경기 이후 오노는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심판이 도와주려는 마음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