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강백호, 22호포 `쾅` KBO 역대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

기사입력 2018-09-15 19: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한이정 기자] 강백호(19·kt위즈)가 시즌 22호 홈런을 신고하며 KBO리그 역대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강백호는 15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을 기록했다.
1-7인 6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강백호는 백정현의 137km 속구를 공략해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30m.
강백호가 15일 수원 삼성전에서 시즌 22호 홈런을 기록하며 KBO리그 역대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을 작성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 강백호가 15일 수원 삼성전에서 시즌 22호 홈런을 기록하며 KBO리그 역대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을 작성했다. 사진=김영구 기자
전날(14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도 비거리 130m의 큰 홈런을 쏘아 올렸던 강백호는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며 대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1994년 김재현(LG)의 21홈런이다.
강백호의 홈런으로 kt는 6회말 2-7로 추격 중이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