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1회부터 93마일...전력 투구로 1회 무실점 [류현진등판]

기사입력 2018-10-05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4년만에 포스트시즌 복귀, 시작이 좋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1차전 1회를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네 명의 타자를 상대로 17개의 공을 던졌다.
이날 류현진은 전력 투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 공에서도 느껴졌다. 패스트볼 구속은 92~93마일이 찍혔고 커터도 88~89마일이 나왔다. 체인지업도 83~85마일로 구속이 더 나왔다.
류현진이 1회를 소화했다.사진=ⓒAFPBBNews = News1
↑ 류현진이 1회를 소화했다.사진=ⓒAFPBBNews = News1
평소보다 더 구속이 나오면서 쉽게 갔다. 첫 타자 로널드 아쿠나 주니어를 2루 뜬공으로 잡은 그는 다음 타자 요한 카마고를 상대로는 체인지업으로 약한 뜬공

을 유도, 좌익수 뜬공 아웃으로 돌려세웠다.
프레디 프리먼에게는 안타를 맞았다. 1-0에서 2구째 커터가 가운데로 몰리며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이날 경기 첫 피안타.
그러나 다음 타자 닉 마카키스를 상대로 3구만에 2루수 앞 땅볼을 유도, 이닝을 끝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진천 폐기물 처리공장서 불…인명 피해 없어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청문회 공격수' 박지원, 이번엔 '수비수'로 국회 검증대 오른다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