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안현수 올림픽 징계 이유 또 있다? 러시아 도핑 관리 의혹

기사입력 2018-10-05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현수 2016-17 국제빙상연맹 쇼트트랙월드컵 강릉대회 남자 계주 준결승 직후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 안현수 2016-17 국제빙상연맹 쇼트트랙월드컵 강릉대회 남자 계주 준결승 직후 모습. 사진=MK스포츠 제공


안현수(러시아어명 빅토르 안·33)가 올림픽 평생 참가 금지를 당한 근거가 외신에 의해 추가로 거론됐다. 그동안 보도되지 않은 사안이다.

러시아 일간지 ‘소벳스키 스포르트’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산하 러시아도핑방지위원회 데이터베이스에서 안현수의 성을 발견했기 때문에 중징계를 내렸다”라고 전했다.

2016년 러시아의 국가적인 금지약물 복용후원을 고발한 ‘맥라렌 보고서’는 세계를 경악시켰다. IOC는 해당 리포트의 신빙성을 인정하여 러시아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배제했다.

맥라렌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도핑방지위원회는 금지약물 복용자를 찾아내는 본연의 임무 대신 자국 선수 도핑 사실을 감추기 위해 체계적으로 움직인 조직임이 밝혀졌다.

‘소벳스키 스포르트’는 IOC가 입수한 러시아도핑방지위원회 금지약물 관련 자료에 안현수의 성을 러시아어로 쓴 Ан(한글 ‘안’)이라는 문구가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프랑스의 세계적인 일간지 ‘르몽드’가 “안현수의 2014 소치동계올림픽 도핑 검사 샘플에는 원본과 다른 내용물을 담고 있음을 의심할만한 흔적이 있다”라고 보도한 것은 이미 내외신이 많이 언급한 바 있다.

안현수 등 ‘맥라렌 리포트’ 기재 선수는 올림픽 출전자격이 영구적으로 박탈된다. 평창동계올림픽 개인 자격 참가를 희망하는 러시아 선수는 도핑 문제에서 결백함을 입증한 후에야 ‘러시아 출신 체육인’이라는 중립적인 이름으로 참가했다.

러시아체육부는 IOC가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자격을 박탈한 39명에 대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항소 절차를 밟았으나 안현수는 대상자에서 빠졌다.

CAS는 “올림픽 출전권 영구상실 러시아 39명 중에서 28인은 증거가 불충분하다”라고 판결했다. 나머지 11명도 징계 대상을 평창동계올림픽으로 한정했다. 물론 항소 명단에 없는 안현수와는 관련이 없는 결정이다.

러시아빙상연맹은 9월 6일 안현수 현역 은퇴 및 한국 복귀를 발표하면서 “우리는 ‘지도자 안현수’를 얻지 못했다. 불행한 결과”라고 탄식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53) 러시아 총리는 대통령 시절인 2011년 12월 28일 안현수의 러시아 국적 취득을 골자로 하는 명령에 서명했다.

안현수는 러시아 남자쇼트트랙 국가대표로 올림픽·세계선수권·유럽선수권 금12·은4·동4로 20차례나 입상했다. 2014 소치동계올림픽 3관왕은 마지막 전성기였다.

러시아 귀화 이전 안현수

는 대한민국 국가대표로도 올림픽·세계선수권·주니어선수권·유니버시아드·아시안게임 통산 금32·은12·동6으로 무려 50개의 메달을 조국에 선사했다.

한국/러시아 합산 세계선수권 및 월드컵 시리즈 개인종합 8회 우승 그리고 두 종목 세계신기록 수립은 안현수가 ‘쇼트트랙계의 마이클 조던’이라는 찬사를 받은 이유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