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음주운전’ 박준태, 60일 활동정지…추가 징계 검토

기사입력 2018-10-05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음주운전으로 유죄를 선고 받은 박준태(29·전남)가 60일간 K리그 공식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사실상 시즌 아웃이다.
박준태는 6월 30일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일으켜 피해 차량 탑승자에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박준태는 이를 구단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고지하지 않았다. 1심에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판결이 선고되면서 알려지게 됐다.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박준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박준태.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연맹은 5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박준태에게 K리그 공식 경기 출전을 60일간 금하는 조치를 내렸다.
추가 징계도 있을 예정이다. 연맹은 상벌위원회의 조속한 개최를 통해 공식 징계를 검토하는 한편, 우선적으로 상벌규정의 활동정지 조항을 적용하여 해당 선수의 경기 출전을 불허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용된 활동정지 규정은 사회적 물의를 야기하고 K리그 가치를 훼손하는 중대 비위 행위가 있을 시, 단시일

내 징계 심의가 어려운 경우 대상자의 K리그 관련 활동을 60일(최대 90일까지 연장 가능)간 임시로 정지하도록 하는 취지이다.
이에 따라 박준태는 시즌 잔여 경기 출전이 어렵다. K리그1 잔류 다툼을 벌이는 전남이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른다고 해도 나갈 수 없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뉴스공장' 김어준 모친상…12일 발인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