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美 경찰 “결말은 열려있어”

기사입력 2018-10-05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수사당국은 범죄가 증명되기 전까지는 무죄 추정 원칙을 지키겠다는 원칙론을 강조했다. 피해 주장자가 사건 재수사를 공식 요청한 날 징계로 결장한 호날두가 소속팀...
↑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수사당국은 범죄가 증명되기 전까지는 무죄 추정 원칙을 지키겠다는 원칙론을 강조했다. 피해 주장자가 사건 재수사를 공식 요청한 날 징계로 결장한 호날두가 소속팀 유벤투스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2차전 홈경기를 관중석에서 지켜보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현지 수사당국은 범죄가 증명되기 전까지는 무죄 추정 원칙을 지키겠다는 원칙론을 언급했다. 언론의 정보 요청이 밀려들자 나온 반응이다.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메트로폴리스 경찰 대변인은 “최초 인지 후 3398일(9년 3개월 19일) 만에 재수사에 들어갔기 때문에 당시 사건 보고서는 공개하지 않겠다”라면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포르투갈) 성폭행 의혹의 결말은 여전히 열려있다”라고 강ㅈ노했다.

메트로폴리스 경찰의 이번 입장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대한 유죄를 단정하지 않고 조사에 임하겠으며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언행을 삼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호날두 성폭행 의혹은 “2009년 6월 13일 라스베이거스 팜스 호텔 & 카지노에서 성폭력을 당했다”라는 캐스린 마요르가(34·미국)의 주장을 골자로 한다.

1일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캐스린 마요르가의 성폭력 신고를 9년 3개월 19일 전 접수했음은 인정한다”라면서 “당시 가해자가 특정되거나 피해자의 근본적인 수사 촉구는 없었다”라고 전한 바 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성폭행 의혹이 공론화되며 2009년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메트로폴리스 경찰은 “캐스린 마요르가는 사건 당일 ‘유럽 축구 선수’라고 피의자를 묘사하긴 했다”라면서도 “어디서 봉변을 당했는지 위치나 장소를 알려준 적은 없다”라는 추가 설명을 공개했다.

캐스린 마요르가는 9월 마지막 주 현지 법원을 통해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대한 법적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미국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겠다는 얘기다.

9월 28일 라스베이거스 클라크 카운티 지방 법원에서 캐

스린 마요르가 변호인은 “팜스 호텔 & 카지노 스위트룸 욕실에서 강제력을 발동하여 폭행이 발생한 침실로 끌고 갔다”라면서 “범죄자 지목을 위한 경찰 출석 금지 및 조사 과정의 침묵 유지를 조건으로 37만5000달러(4억2383만 원)를 지급하는 내용의 서류가 작성됐다”라고 호날두 성폭행 의혹을 상세하게 제기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속보] "의정부 헬스클럽, 마스크 미착용·환기 미흡…19명 확진"
  • 김태년 "6·17 후속 입법 빠르게 추진…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 거부할까…오늘 '최종 결단' 내릴 듯
  •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미국 안 간다…법원, 송환 불허
  • "나 때리고 가" 구급차 막은 택시 처벌 청원 54만 돌파…살인죄 적용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