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호주에 1승1패…A조 2위

기사입력 2018-10-05 16: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한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2라운드에서 1승 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5일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린 호주와의 포볼 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해 승점 2점을 추가했다.
이로써 한국은 대만과의 승부에서 2전 전승을 거두고 승점 7점을 기록한 잉글랜드에 1점차로 밀려 A조 2위가 됐다.
유소연-전인지 조가 호주 이민지-세라 제인 스미스 조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사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
↑ 유소연-전인지 조가 호주 이민지-세라 제인 스미스 조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사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
호주는 1승 1무 2패(승점 3점)로 3위, 대만은 4전 전패로 4위를 마크 중이다.
유소연

(28·메디힐)-전인지(24·하이트진로) 조가 호주의 이민지-세라 제인 스미스 조를 2홀차로 꺾고 승리했다.
그러나 박성현(25·KEB하나은행)-김인경(30·한화큐셀) 조가 호주의 오수현-캐서린 커크 조에 3홀차로 패했다.
한국은 3라운드에서 잉글랜드를 만난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2심도 '무기징역'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강화도서도 '수돗물 유충' 신고…인천 서구 외 지역도 피해 호소
  • 파미셀,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 호재에 급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