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힐만 감독 “류현진의 성공, 자랑스러워 할 일이다”

기사입력 2018-10-05 17: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자랑스럽다.”
5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18 KBO리그 정규시즌 KIA타이거즈와의 팀간 15차전을 앞두고 SK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은 이날 미국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1차전에 선발 등판한 LA다저스 류현진을 두고 칭찬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104개, 스트라이크는 71개였다. 팀이 5-0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넘겨, 승리투수가 됐다. 올 시즌 첫 100구 이상을 던진 경기였다.
2013년 LA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을 때 기쁨을 나누고 있는 류현진(왼쪽)과 트레이 힐만 다저스 벤치코치(현 SK와이번스 감독). 사진=MK스포츠 DB
↑ 2013년 LA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을 때 기쁨을 나누고 있는 류현진(왼쪽)과 트레이 힐만 다저스 벤치코치(현 SK와이번스 감독). 사진=MK스포츠 DB
류현진이 다저스에 입단했던 2013년, 다저스의 벤치코치를 역임했던 힐만 감독은 “경기는 보지 못했지만, 아까 5-0으로 다저스가 앞서고 있다는 건 확인했다”며 “류현진이 던지는 건 자세히 지켜보지 못했다. 하지만 잘 던졌다고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힐만 감독은 “다저스에서 비록 1년이었

지만, 류현진과 좋은 관계를 만들었다. 그는 양쪽으로 크게 각을 만들어 던질 수 있는 투수다. 직구 회전수도 좋다. 장점이 많은 투수다”라며 “다저스에서 성공적으로 던지고 있다. 한국인으로서 성공했다는 게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일이다. 나도 그렇다”고 덧붙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속보]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원심판결 위법"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대검 "채널A사건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장관지휘 사실상 수용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