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태풍 영향으로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3R 7일 재개

기사입력 2018-10-06 13: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3라운드 잔여경기가 취소됐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6일 “태풍 콩레이로 인한 비는 정리가 된 상태지만, 오후 비가 그친 후 시속 48km 이상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예보에 따른 조치로 3라운드 잔여 경기를 7일로 미뤘다”고 전했다.
앞서 태풍 콩레이의 북상으로 5일 예선 2~3라운드가 연달아 열리면서 일몰로 3라운드가 순연됐고, 3이에 라운드 잔여 경기는 기상 상황에 따라 6일 오후에 재개될 예정이었다.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에 출전 중인 유소연-전인지 조. 사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
↑ 여자골프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에 출전 중인 유소연-전인지 조. 사진=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조직위
하지만

태풍으로 인해 결국 3라운드 잔여 경기는 오는 7일 오전 7시5분에 열릴 계획이다.
A조 2위인 한국은 조 1위 잉글랜드와 예선 3라운드에서 박성현-김인경 조가 8번 홀까지 4홀 차로 앞서고 있고, 전인지-유소연 조는 6번 홀까지 1홀 차로 끌려가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