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커쇼 "전날 류현진 호투 잇고 싶었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06 14: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8이닝 무실점으로 팀에 승리를 안긴 LA다저스 좌완 선발 클레이튼 커쇼는 앞서 류현진의 호투를 잇고 싶었다고 말했다.
커쇼는 6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디비전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 8이닝 2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013년 이후 팀의 붙박이 1차전 선발이었던 그는 이번 시즌에는 류현진에게 1차전 자리를 내줬다. 그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구단에게 이유를 물었다. 이유를 알려주고 싶지는 않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다.
커쇼는 8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커쇼는 8이닝 무실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그는 '한주간 있었던 일들을 생가할 때 더 오늘 호투가 만족스러운가'라는 질문에 "아마도 그럴 것이다. 조금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류현진이 전날밤 믿을 수 없는 호투를 했다. 그것을 잇고 싶었다. 그것이 오늘 내가 노력한 유일한 일이다. 팀을 좋은 상황에 올려놓으려고 했다. 홈어드밴티지가 있을 때 이것을 확실하게 지키고 싶었다. 1차전이든 2차전이든 나는 플레이오프에서 던졌고,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1회를 실점없이 넘어간 것을 중요하게 평가했다. "1회에 실점하지 않는 것은 크다. 홈경기라면 더욱 그렇다. 우리 팀이 먼저 득점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은 중요하다. 오늘 경기에서도 확인했다. 운좋게도 아웃을 잡을 수 있었다. 키케(에르난데스)가 좋은 수비를 해줬고, 운좋게도 마카키스를 잡았으며 바로 1회말에 매니(마차도)가 홈런을 때렸다. 내 할 일은 리드를 지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커쇼가 두 아이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 커쇼가 두 아이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9회 완봉을 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교체된 것에 대해서는 "계획된 일이었다"고 밝혔다. "(좌타자인) 두다가 대타로 나오면 내가 상대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우리의 계획은 상대 벤치를 소모하게 만드는 것이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탈삼진보다 범타 유도가 더 많았던 그는 "특정한 유형의 투수가 되려는 생각은 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약한 타구를 유도하는 것,

그리고 삼진을 잡는 것이다. 그것이 나에게 가장 큰 일이다.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면 더 좋은 일이다. 경우에 따라 삼진을 잡아야 할 필요가 있을 때도 있다. 그러나 다른 상황이라면 어떻게든 아웃을 시키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병석 의장 아파트 4년만에 23억 올라…민주당 의원 42명 다주택자"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악성 범죄자 신상정보 공개 '디지털 교도소' 온라인서 화제
  • 추미애, 윤석열 거듭 압박 "좌고우면 말고 지휘 이행하라"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