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우루과이 수아레스, 셋째 아이 출산으로 한국과 평가전 불참

기사입력 2018-10-06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의 간판이자 세계적인 공격수인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가 한국과의 평가전에 불참한다.
우루과이축구협회는 5일(현지시간) “수아레스가 한국·일본과의 친선경기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아레스는 곧 셋째 아이가 태어날 예정이라 한국행이 불발됐다.
수아레스는 2010년 남아공월드컵 당시 한국과의 16강전에서 혼자 2골을 터뜨려 한국에게 뼈아픈 패배를 안긴 장본인이다. 하지만 경기장에서 종종 상대를 이빨로 깨무는 등 기행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의 간판 루이스 수아레스의 방한이 불발됐다. 사진=옥영화 기자
↑ 우루과이 축구대표팀의 간판 루이스 수아레스의 방한이 불발됐다. 사진=옥영화 기자
앞서 우루과이는 수비수 호세 마리아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도 허벅지 부상으로 평가전 평단에서 제외시켰다.
수아레스와 히메네스가 빠졌지만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 수비수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은 한국에 온다.
한국과 우루과이는 오는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차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전자담배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하태경 "정의당, 안희정에만 왜이리 가혹…참 못됐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