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자철, 급성 신우염으로 벤투호 제외…김승대 대체 발탁

기사입력 2018-10-06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구자철(FC 아우크스부르크)가 급성 신우염으로 벤투호에서 낙마했다. 대신 포항 스틸러스 김승대를 대체 발탁했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구자철이 급성 신우신염으로 휴식 및 안정이 필요함에 따라 소집명단에서 제외한다. 김승대를 대체 발탁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25명이 소집된 벤투 2기는 8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 소집된 이후. 10월12일 우루과이, 16일 파나마와 A매치를 갖는다.
포항 스틸러스 김승대가 벤투호에 합류한다. 구자찰이 급성 신우염으로 제외돼, 대체 발탁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포항 스틸러스 김승대가 벤투호에 합류한다. 구자찰이 급성 신우염으로 제외돼, 대체 발탁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속보] 대법, '정치자금법 위반' 은수미 파기환송…"원심판결 위법"
  • 추미애 "만시지탄…공정한 수사 국민 바람에 부합"
  •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현직 고교 교사, 경찰 입건
  • 대검 "채널A사건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장관지휘 사실상 수용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