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민지-조용성, 스키트 사격서 부부 동반 금메달

기사입력 2018-10-07 21:22 l 최종수정 2018-10-14 22:05



'산탄총 커플' 김민지(창원시청)-조용성(창원시청) 부부가 제27회 경찰청장기 전국사격대회에서 동반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김민지는 7일 경남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대회 엿새째 스키트 여자 일반부 결선에서 53점을 쏴 자신이 올해 3월 세운 한국 기록(51점)을 넘어서며 시상대 정상에 섰습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인 김민지는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를 금빛 총성으로 마감했습니다.

이 부문 2위는 손혜경(대구시설공단·47점), 3위는 황수영(부산시청·35점)이 차지했습니다.

스키트 남자 일반부에서는 전 국가대표 조용성이 강현석(울산북구청)과 접전 끝에 승리했습니다.

결선 53대 53 동점으로 경사에 돌입한 조용성은 강현석을

4-3으로 누르고 올해 첫 천국대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단체전에서는 강현석과 조민기, 홍정수가 출전한 울산북구청이 한국신기록인 362점을 합작해 우승했습니다.

25m 센터파이어 권총 남자 일반부에서는 최용후(KB국민은행)가 1위에 올랐고, 단체전에서는 김진일·박정우·한상훈이 출전한 상무가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