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정정용호, AFC U-19 챔피언십 8강 타지키스탄과 격돌

기사입력 2018-10-27 0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정정용호의 U-20 월드컵 본선 진출 마지막 관문은 타지키스탄으로 결정됐다.
타지키스탄은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3차전서 1-3으로 역전패를 했다. 전반 29분 보보에프가 선취골을 넣었지만 후반 20분 이후 내리 3골을 허용했다.
이로써 D조 1위와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승점 9)와 타지키스탄(승점 4)로 확정됐다. 말레이시아(승점 1)를 2-0으로 꺾은 중국(승점 3)은 일찌감치 탈락했다.
정정용 U-19 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정정용 U-19 대표팀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C조 1위를 차지한 한국은 타지키스탄과 8강에서 맞붙는다. 이 경기를 이겨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획득한다. AFC U-19 챔피언십 4강 진출 네 팀만 FIFA U-20 월드컵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두 마리 토끼다. 2019 FIFA U-20 월드컵 본선 진출과 더불어

동생을 위한 설욕도 할 수 있다. 한국은 2018 AFC U-16 챔피언십 준결승서 타지키스탄에 승부차기 끝에 패한 바 있다.
한국과 타지키스탄의 AFC U-19 챔피언십 8강전은 오는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의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회견 보고 놀란 까닭은?
  • 민경욱, 선관위에 "애쓴다, 여론조작 위한 쇼"
  • "골목길 빠져 나오다가 '쾅쾅'"… 3명 부상
  • 서울세계불꽃축제 올해 못 본다
  • 문 대통령 "현재 확진자 감당 가능…유행 대비"
  • "참혹"…통합당, 정의연 운영진 전원 사퇴 촉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