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주장으로 맞는 가을야구’ 이재원 “김광현, 잘 던질 것” [PO1]

기사입력 2018-10-2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기억도 잘 안나요.”
SK와이번스 안방마님 이재원은 인천에서 6년 만에 다시 가을야구를 하는 소감을 묻자 “기억이 잘 안난다”면서도 “그 때는 어려워서 힘들었던 기억이 많은데, 지금은 즐겁다”며 웃었다.
2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KBO리그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1차전에 6번 포수로 출전한다.
이날 플레이오프는 2012년 한국시리즈 이후 인천에서 6년 만에 열리는 포스트시즌 경기다. SK는 2015, 2017시즌 와일드카드결정전에 진출했지만, 정규시즌 5위였기에 모두 원정으로 가을야구를 하고, 모두 패하면서 안방인 인천에서 가을야구를 오랫동안 열지 못했다.
SK와이번스 이재원이 27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리기 전 취재진과 만나 얘기를 나눴다. 사진(인천)=안준철 기자
↑ SK와이번스 이재원이 27일 넥센 히어로즈와의 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리기 전 취재진과 만나 얘기를 나눴다. 사진(인천)=안준철 기자
왕조 시절 막내급으로 가을야구를 함께했던 이재원은 “그 때는 주로 대타요원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선발은 SK의 에이스 김광현. 이재원은 “(김)광현이가 국가대표 투수인만큼, 기본 이상은 잘 해줄 것이라 믿는다. 실수가 없어야 한다”고 굳은 믿음을 나타냈다.
이재원은 올 시즌 주장 역할도 맡고 있다. 인천고 출신으로 2006년 신인 1차지명으로 SK에 입단했기에 인천이라는 지역에 대한 애정도 강하다. 이재원은 “주장이 돼서 이렇게 인천에서 가을야구를 하니 기분이 좋다”면서 “후배들이 나한테는 말을 잘 안붙인다. 주장이 되기 전에는 안그랬는데, 주장이 되고 나서 어렵나보다”라고 껄껄 웃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왕조 시절 주축이었던 선배들이 많아서 나한테 물어보기 보다는 선배

들한테 더 물어본다”며 “딱히 경기 전 특별한 얘기는 없었다. 가을야구 경험이 없는 후배들은 기다리는 13일 동안 지루해하더라. 모두 전투력이 올라와 있는데, 경기에서도 나타나길 기대해본다. 너무 잘 하려고 하기보다는 기본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예방접종전문위 "사망과 인과성 매우 낮다"…독감백신 계속 접종
  • 코로나19 신규확진 77명…사흘 만에 두 자릿수
  • 국민의힘, 공수처장 추천위원 임정혁·이헌 내정…민주당 "늦었지만 다행"
  • 미국 8만 명·프랑스 4만 명…질병청 "더 큰 대유행 가시화"
  • 상주 사찰·부산 아파트 등 전국에 화재 잇따라
  • 주말 나들이객 '북적'…종전보다 많아진 노마스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