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디펜딩 챔피언’ SK, 현대모비스에 시즌 첫 패 안겼다

기사입력 2018-10-27 1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디펜딩 챔피언’ 서울 SK가 울산 현대모비스의 무패 행진을 막았다.
SK는 27일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18-19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86-7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SK는 시즌 첫 2연승을 질주, 4승 3패를 기록해 단독 3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개막 5연승을 질주 중이던 현대모비스는 6경기 만에 시즌 첫 패를 당했다.
리온 윌리엄스는 19득점 10리바운드 2어시스트 4블록을 기록 더블 더블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오데리언 바셋이 18득점(3점슛 4개 포함) 2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여기에 김민수가 16득점 3리바운드, 김선형이 12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로 제 역할을 충실히 했다.
서울 SK가 27일 울산 현대모비스를 눌렀다. 사진=KBL 제공
↑ 서울 SK가 27일 울산 현대모비스를 눌렀다. 사진=KBL 제공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안양 KGC와 서울 삼성과의 경기는 KGC가 78-76로 승리했다. 고양체육관에 열린 경기는 창원LG가 107-102로 이겼다. LG는 이날 승리로 원정 10연패를 마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코로나19 신규 확진 631명, 하루 만에 다시 600명대…거리두기 격상 가능성
  • 박은정, 이용구 사무실서 윤석열 관련 감찰조사
  • "3차 재난지원금 예산 3조 원은 자영업자·소상공인 대상"
  • 이낙연, 측근 발인 애도 "겨우 울음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
  • 경기 어제(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 184명…도내 일일 최다 규모
  • 추미애 장관 거취?…이번 주 공수처법·징계위 분수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