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보스턴 감독 "이볼디, 4차전도 나가겠다고 하더라"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28 0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알렉스 코라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은 4차전에서 역투한 네이던 이볼디를 다시 한 번 칭찬했다.
코라는 2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LA다저스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날 6이닝 역투를 펼친 이볼디에 대해 말했다.
그는 "오늘 아침에 팀 전체가 아침식사를 같이했는데 그가 오늘 경기도 나가겠다고 했다"며 경기장에 오기 전 있었던 일에 대해 말했다.
이볼디는 패전투수가 됐지만, 6이닝동안 역투하며 많은 칭찬을 받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 이볼디는 패전투수가 됐지만, 6이닝동안 역투하며 많은 칭찬을 받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그러나 진짜로 이볼디가 4차전 마운드에 오르지는 않을 예정이다. 코라는 "그는 강한 사람"이라고 말하면서도 "우리는 주의깊게 그를 관찰하며 투구량을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4차전은 휴식을 취하고, 5차전 등판 가능 여부는 상태를 지켜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볼디가 6이닝을 막아준 덕분에 불펜이 바닥났던 보스턴은 그나마 여유를 갖고 다음날 경기를 준비하게됐다. 코라는 "크리스(세일)를 빼고는 모두 나올 수 있다. 27아웃, 어쩌면 그보다 더 많이 막을 수 있는 상태라고 생각한다"며 투수들의 상태가 괜찮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발 에두아르도 로드리게스에 대해서는 "팀에게 이길 수 있는 기회를 줄 거라 생각한다. 충분히 쉰 상태고, 94~95마일의 패스트볼에 좋은 체인지업을 갖춘

선수"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날 7시간 20분의 혈전 끝에 아쉽게 패한 코라는 "선수들에게 자랑스럽다고 말해줬다. 역사적인 경기였다. 7시간동안 야구를 했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초구부터 마지막 공까지 잘싸웠다"며 끝장 승부를 벌인 선수들을 감쌌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