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반팔열정’ 샌즈, “이목 집중되는 PS, 프로에게 좋은 일” [PO2]

기사입력 2018-10-28 13:11 l 최종수정 2018-10-28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황석조 기자] 매서운 날씨에도 반팔유니폼을 입고 열정을 선보인 제리 샌즈(넥센). 뜨거운 가을야구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샌즈는 27일 인천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서 후반(7회) 승부를 원점으로 만드는 스리런포를 날렸다. 비록 넥센은 경기에서 패했으나 샌즈의 홈런으로 가을잔치를 초반부터 맥없게 지지 않을 수 있었다. 하루가 지난 뒤, 샌즈 역시 “팀이 비록 졌지만 어느 한쪽이 일방적이지 않고 비슷한 경기를 펼쳤다. 그 점이 괜찮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물론 “팀이 이겼으면 좋았을텐데...”라고 아쉬움도 표출했다.
샌즈(사진)가 포스트시즌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샌즈(사진)가 포스트시즌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샌즈는 쌀쌀해진 야외경기임에도 반팔패션으로 열정을 드러냈다. 루틴, 컨디션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샌즈는 “어제 추운 날

씨이긴 했지만 긴팔을 입을 정도는 아니었다”며 여유를 드러냈다.
샌즈는 “매 경기 만원관중이다. 이목이 집중되는 경기에 나선다는 것은, 프로에게 좋은 일”라고 뿌듯함을 전했다. “분위기를 즐기려한다. 평소대로 경기에 임하려 집중한다”고 각오도 다졌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영국 "홍콩 주민 290만 명에 시민권 줄 수 있다"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