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해주겠지” 넥센 장정석 감독이 말하는 ‘믿음의 야구’ [PO2]

기사입력 2018-10-28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중요할 때 해 줄 겁니다.”
1차전을 패했지만,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은 큰 변화가 없는 라인업을 들고 2차전에 나선다.
장정석 감독은 2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와이번스와의 2018 KBO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2차전을 앞두고 이날 라인업이 바뀐다고 밝혔다. 큰 폭은 아니었다. 나가는 선수는 똑같다. 다만 순서만 바뀌었다.
가장 큰 변화는 신예 송성문(22)의 5번 출전이다. 송성문은 주로 7,8번에 배치됐다. 하지만 전날 1차전에서 SK선발 김광현을 상대로 연타석 투런포를 가동하는 등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대신 5번으로 나서던 김하성(23)이 6번으로, 6번으로 배치되던 김민성(30)은 8번으로 타순이 내려갔다.
2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2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8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
↑ 2018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 2차전 넥센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28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다. 넥센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무엇보다 포스트시즌 들어 타격감이 좋지 않은 김민성이 눈에 띈다. 김민성은 KIA타이거즈와의 와일드카드결정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쳤고, 한화 이글스와의 준플레이오프 4경기에서는 16타수 3안타(타율 0.188)에 그쳤다. 전날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는도 5타수 1안타에 그쳤다.
장정석 감독은 “사실 페이스 떨어져있고, 컨디션이 안 좋다. 시즌 초부터 주장을 맡는 등 무거운 짐을 지고 있는 듯하다”며 “어떤 선수도 잘하지 않고 싶은 선수 없다. 나는 중심이 되는 선수들은 라인업에 구성을 해서 운동장에서 보여줄 수 있게 만들어주고 싶다. 중요할 때 해줄 것이다. 타순에 변화는 있지만, 선수를 많이 바꾸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날 주전포수 김재현을 교체한 뜻도 밝혔다. 김재현은 0-1로 뒤진 3회 무사 1,2루에서 번트에 실패해 강공으로 전환했다가 병살을 때렸다. 이후 서건창의 적시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찬물과 같았다. 김재현은 7회 대타 고종욱으로 교체됐다

가 장 감독은 “일단 추격하는 상황이었다. 김재현 타석에서 대타를 썼다. 1차전에선 번트 결과가 안 좋았지만 이전까지는 번트 실패가 없었다. 김재현은 정말 잘 해주고 있다. 오늘도 번트 상황이 오면 김재현이 번트를 잘 댈 거라 생각한다”고 굳은 믿음을 보였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윤미향 페북 해명 "나비기금, 개인 계좌였지만 혼용 안했다"
  •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직원 아냐"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