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이틀 연속 블론` 잰슨 "실투 하나가 문제였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8-10-28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이틀 연속 리드를 지키지 못한 LA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이 경기 내용에 대해 말했다.
잰슨은 2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4차전에서 8회초 등판했지만, 스티브 피어스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1, 2차전을 쉬었던 잰슨은 전날 6아웃 세이브에 도전했지만, 한 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이날도 8회 마운드에 올라 상대 중심 타선을 상대했는데 역시 한 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모두 홈런으로 동점을 허용했다.
잰슨은 이틀 연속 한 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 잰슨은 이틀 연속 한 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사진(美 로스앤젤레스)=ⓒAFPBBNews = News1
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대는 좋은 팀이다. 오늘은 실투가 하나 있었다. 어제 하나, 오늘 하나 있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9회가 아닌 8회 마운드에 오른 것이 영향을 미쳤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플레이오프는 역할에 집중하면 안 된다"고 답했다. "오직 이기기 위해 나가서 싸우는 것만 생각해야 한다. 불펜 전화가 울리면 나가서 팀을 돕는 것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왜 9회가 아닌 8회에 나왔는지에 대해서는 "아마도 가장 강한 타자들을 상대해야 하기 때문이었을 거라 생각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날 패배로 다저스는 1승 3패에 몰렸다. 지난해 1승이 부족해 월드시리즈 우승을 놓쳤던 이들은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우승의 제물이 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대해 잰슨은 "아직 기회가 남아 있다"며 끝난 것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감독, 코치, 선수들 모두 실망했다. 그러나 일어난 일은 생각하면 안

된다. 아직 우리는 기회가 있다. 다음 경기에 나가서 싸우는 것만 생각해야 한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번 시즌 내내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직 기회가 남아 있다"며 하루 뒤 열리는 5차전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재반박 "누군가 왜곡된 정보 줬다"…거듭 '음모론'
  • "이낙연, 전당대회 결심 굳혔다"…다음주초 출마 선언할 듯
  • 청와대 개각설 일축…당분간 '노·강·윤' 체제로
  • '제주 렌터카 시신' 20대 이주민…"극단적 선택 추정"
  • 코로나 사망 10만명인데 자랑만…'공감능력' 도마
  • "예쁘다"며 15분 동안 버스에서 '못된 짓' 60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