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힐만 감독 “불펜의 활약으로 승리, 켈리 상태 지켜봐야” [PO2]

기사입력 2018-10-28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불펜의 활약으로 거둔 승리다.”
SK와이번스가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1승만을 남겨두게 됐다.
SK는 2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KBO 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홈런 3방을 앞세우며 5-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플레이오프 2연승을 달린 SK는 1승만 더하면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를 치르게 된다. 한국시리즈에 진출시 6년 만이다.
이날은 SK 불펜의 활약이 돋보였다. 선발 메릴 켈리가 4회까지 던진 이후 손저림 증상으로 강판됐다. SK는 예상치 못하게 불펜을 조기에 가동할 수 밖에 없었다.
SK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 SK와이번스 트레이 힐만 감독. 사진(인천)=옥영화 기자
경기 후 힐만 감독도 “오늘 경기 메인포인트는 불펜이었다. 훌륭했다. 윤희상이 볼넷으로 출루 시켰지만, 김택형이 병살타로 잘 연결시켰다”고 말했다.
켈리의 교체와 관련해서는 “4회가 끝나고 켈리가 손을 폈다 접었다하면서 타이트함 느낌을 전했다. 무리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고, 조심스럽게 대처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다. 지금 현재로서는 부상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다. 타이트함 가능성은 있어서 내일 다시 체크해 봐야 겠다”고 말했다.
이어 “5회 시작 전 손혁 투수코치와 오늘 불펜이 경기를 이끌어 나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을 했다. 불펜 투수들이 로케이션이 다 좋았다. 손혁, 최상덕 코치가 운영을 잘해줬다”고 칭찬했다.
이날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나는 불미스러운 일도 있었다. 전날 1차전에 이어 2일 연속 벤치클리어링이다. 병살 처리 과정에서 2루로 들어가던 넥센 센즈가 다소 과격하게 슬라이딩을 했다. 힐만 감독은 “다시 한 번 영상봐

야 자세히 알겠지만, 샌즈가 2루로 들어가며 깔끔하게 슬라이딩 했다고 볼 수 있다. 샌즈가 더티 플레이를 한 것은 아니다. 다만 결과적으로 신경전이 충분히 있겠지만 양 팀이 서로의 선수를 위해 보호 하기 위해 당당하게 맞서는 모습 자연스러럽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모이는 행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