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UFC 한국대회 여부, 2019년 1월 결정된다

기사입력 2018-11-23 12:10

UFC 첫 한국대회로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치러진 UFN79는 2015년 아시아에서 2번째로 많은 1만2156명을 동원했다. 당시 추성훈-아우베르투 미나 경기 모습.​
↑ UFC 첫 한국대회로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치러진 UFN79는 2015년 아시아에서 2번째로 많은 1만2156명을 동원했다. 당시 추성훈-아우베르투 미나 경기 모습.​


UFC 2번째 서울 이벤트가 4년 만에 열릴 수 있을까? 2019년 개최를 목표로 하는 이번 대회 성사 여부는 1월에 일찌감치 확정된다. 기회를 놓치면 2020년 이후로 미뤄진다.

한국 UFC 이벤트 장소가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이라는 것은 고정불변이자 기정사실임이 여러 차례 확인됐다. 한국체육산업개발주식회사는 해당 시설 2019년 7~11월 대관 신청을 1월 오픈한다.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은 2016년 9월 26일까지 ‘올림픽체조경기장’으로 통했다. 2018년 7월 15일 리모델링을 마치고 KSPO DOME이라는 새 이름을 얻었다.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은 올림픽체조경기장 시절이나 KSPO DOME으로 바뀐 지금이나 한국 대형 이벤트의 상징과도 같은 장소다.

각종 공연 및 행사 신청이 쇄도하는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 2019년 7~11월 대관 신청이 1월 안에 끝나리라는 것은 업계 상식이다.

UFC는 2019년 1분기 개최를 위해 KSPO DOME 대관에 도전한 바 있으나 이미 예약이 꽉 차 불발됐다.

‘올림픽시설물 대관운영규정’을 보면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 대관은 ▲문화체육관광부 관련 국제행사 ▲대한체육회·대한장애인체육회 및 가맹 법인 주최·주관 운동경기 ▲국내외 우수 공연작품 순서로 먼저 배정된다.

KSPO DOME은 ‘문화체육관광부 및 기초자치단체에서 개최하는 행사 또는 올림픽시설물의 활성화 및 위상 제고에 기여된다고 인정’되는 경우 무상으로 빌려준다. 또 하나의 우선 대관 대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UFC가 2번째 한국대회를 올림픽공원 제1 체육관에서 치르려면 2019년 7~11월 5달 동안 국제·체육·공공·문화예술 행사가 열리지 않는 날짜만 고를 수 있다. 치열하다는 말만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12월 예약을 UFC가 따내는 것은 불가능하다.

2019년 전국체육대회 개최지가 서울이라는 것 역시 UFC에는 악재다. 박원순(62) 서울특별시장은 제100회 전국체전이라는 상징성에 부응하고자 ‘북한 평양직할시 선수단 초청’을 위해 공을 들인다.

KSPO DOME은 물론이고 서울특별시 및 인근 지역 체육행사 가능 시설은 이미 제100회 전국체전 준비 및 개최 그리고 마무리를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기간에는 다른 이벤트 사용이 불허된다.

UFC는 1993년 창설 후 23국에서 457차례 흥행을 열었다. 한국은 2015년 11월 28일 올림픽체조경기장 대회가 처음으로 당시 1만2156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조 카 UFC 수석부사장 겸 국제콘텐츠 총책은 2017년 2월 23일 기자간담회에서 “2018년 초 한국대회”를 공언한 바 있다.

그러나 올림픽체조경기장 리모델링이 최초 기한으로 설정한 2017년 12월 29일보다 지연되면서 UFC 서울대회도 발목이 잡혔다.

이미 좌절된 ‘2019년 초 한국 개최’뿐 아니라 ‘2019년 내 서울대회’라는 목표 성사도 만만치 않다.

우여곡절 끝에 UFC 2019

in SEOUL이 성사되면 페더급(-66㎏) 타이틀전 경력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1)이 메인이벤트를 장식할 것이 거의 분명하다.

아키야마 ‘추성훈’ 요시히로(43·일본)와 ‘스턴건’ 김동현(37)은 UFC 한국대회를 끝으로 종합격투기 현역 경력을 마감한다고 알려진다.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27)가 병역이행 전 가능한 마지막 매치일 수도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