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질롱코리아, 1회 서스펜디드 선언…아쉬움 남긴 이재곤

기사입력 2018-11-23 22: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질롱코리아의 연승 도전은 우천으로 인해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질롱코리아는 23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퍼스 히트와 경기를 가졌지만, 비가 쏟아져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됐다.
4연패에 빠졌던 질롱코리아는 22일 퍼스 히트와의 경기에서 7-1로 강우 콜드승을 챙겼다.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 연승에 도전했으나 비로 인해 수포로 돌아갔다.
선발 이재곤이 1회초부터 5실점을 기록하며 흔들렸으나 경기는 서스펜디드 선언됐다. 사진=김재현 기자
↑ 선발 이재곤이 1회초부터 5실점을 기록하며 흔들렸으나 경기는 서스펜디드 선언됐다. 사진=김재현 기자
경기는 취소됐지만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선발로 나선 이재곤이 1회초에만 5실점을 범했다. 이재곤은 16일 치른 시드니 블루삭스와의 경기에서도 3이닝 4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재곤은 1회초 팀 케넬리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다. 후속타자 피트 코즈마에게 땅볼을 유도해 선행 주자를 잡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트리스탄 그래이에게 1타점 적시타를 내주며 실점을 범했고, 칼 체스터와 크리스 벳츠에게 사사구를 내주며 흔들리기 시작했다.
실점 위기를 이겨내지 못 했다. 이재곤은 알렉스 홀에게 싹쓸이 적시타를 허용했고 2루수 수비실책까지 나오고 말았다.
이재곤의 제구는 잡히지 않았고, 질롱코리아는 흐름을 끊어내지 못 했다. 결국 추가 1실점을 더 기록하

고 나서야 세 번째 아웃카운트를 잡을 수 있었다.
크게 뒤진 상태였지만 질롱코리아 역시 1회말부터 반격의 기회를 잡았다. 테이블세터 이용욱과 노학준이 볼넷을 골라내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경기가 우천으로 인해 서스펜디드 선언이 돼 기회는 물거품이 됐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