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美언론 예상 “2019시즌 반등할 5개 팀은 어디?”

기사입력 2018-11-26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미국 언론이 다가올 2019시즌 반등할 만한 5개 팀을 선정했다.
미국 MLB닷컴은 26일(한국시간) “2019시즌 순위를 끌어 올릴 만한 5개 팀”이라는 제목으로 5개 팀과 반등에 성공할 법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로 지목된 팀은 필라델피아 필리스다. 필리스는 이번 시즌 80승 82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동부지구에서 3위를 기록했다. 매체는 “존 미들턴 구단주가 브라이스 하퍼와 매니 마차도를 영입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만약 하퍼와 마차도를 영입한다면 클럽 우승을 예상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공격력이 한 층 강화된 것.
MLB닷컴은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 5개 팀을 2019시즌 반등할 만한 팀이라고 소개했다. 사진=AFPBBNEWS=News1
↑ MLB닷컴은 필라델피아 필리스 등 5개 팀을 2019시즌 반등할 만한 팀이라고 소개했다. 사진=AFPBBNEWS=News1
그러나 “2019년 진정한 경쟁자가 되기 위해선 스캇 킨저리, J.P. 크로포드, 닉 윌리엄스, 마이켈 프랑코 등 젊은 선수들의 활용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두 번째로 언급된 팀은 LA 에인절스. 매체는 “에인절스에겐 마이크 트라웃의 도움이 필요하다. 오타니 쇼헤이가 2019시즌에 던질 수 없지만, 어쩔 수 없다. 그러나 에인절스에게는 가렛 리처즈, 키넌 미들턴, 블레이크 우드, 존 램 등의 투수들이 있다. 트라웃이 2020시즌 FA를 행사하기 때문에 에인절스는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2019시즌 이후 재정적 부담이 전혀 없어 오프 시즌을 잘 보낼 수 있는 팀이다. 불펜 강화로 영향력 있는 선수들을 끌어 모아 전력을 강화할 수 있다”며 미네소타 트윈스를 다음으로 언급했다.
또한 “노아 신더가드가 손가락 부상으로 경기에 잘 나서지 못 하는 등 부상자

가 있었지만 메츠는 오프시즌 동안 노력을 했다. 전반적으로 팀 전력이 강화됐다”며 뉴욕 메츠에 대해서도 조명했다.
마지막으로 “투수진을 지키자는 목표를 세우고 오프시즌에 들어갔다. 레즈는 루이스 카스티요나 타일러 말레 등 젊은 선수들이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yiju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노숙인 명의' 신종 깡통전세 사기…HUG가 피해 떠안았나?
  • 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과도한 관심 불필요"…문 전 대통령은 동분서주 했는데
  • "총알받이 안 해" 러시아 징집 반대시위 속 우크라이나 공격
  •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 경찰 조사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동고속도로서 12중 추돌 '쾅쾅쾅'…아들 구하려다 참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