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질롱 코리아, 멜버른 소속 김병현 첫 맞대결 펼치나

기사입력 2018-11-29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질롱 코리아와 ‘핵 잠수함’ 김병현(멜버른 에이시스)이 첫 맞대결을 펼칠 수 있을까.
질롱 코리아는 29일(한국시간)부터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볼파크에서 김병현의 소속팀 멜버른 에이시스와 3라운드 4연전을 갖는다. 1,2라운드에 결장한 김병현은 질롱 코리아와의 3라운드 대결을 앞두고 처음으로 로스터에 등록됐다. 이로써 김병현은 구대성 질롱 코리아 감독에 이어 두 번째로 한국·미국·일본·호주프로야구를 모두 경험하게 됐다.
김병현은 KIA 타이거즈 소속이었던 2016년 8월 kt위즈와의 퓨처스 경기를 끝으로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병현은 이후에도 공식적인 은퇴 발표를 하지 않았고, 지난해 10월에는 도미니카 윈터리그에 참가하며 현역 연장 의지를 보였다. 이후 1년여의 공백 끝에 멜버른 에이시스와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김병현은 선발이 아닌 불펜에서 활약한다.
김병현(왼쪽)과 최준석(오른쪽). 사진=해피라이징 제공
↑ 김병현(왼쪽)과 최준석(오른쪽). 사진=해피라이징 제공
최근 질롱 코리아에 합류한 최준석, 우동균, 허건엽도 멜버른 원정경기에 출전한다. 로스터 등록을 마친 세 선수의 가세로 질롱 코리아의 전력도 강화될 전망이다.
경기를 앞둔 최준석은 “그동안 열심히 준비했기 때문에 기대해도 좋다”며 “3라운드부터 질롱 코리아의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질롱 코리아가 상대할 멜버른 에이시스는 6승 2패의 성적으로 전체 2위를 달라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바 있는 루크 휴즈가 타선을 이끌고 있으며, 다수의 마이너리그 유망주가 포함돼 있다. 또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의 투수 유망주 사이토 히로마사와 타카키 하야토가 출전한 예정이어서 한일 대결도 펼쳐진다.
질롱 코리아는 29일 오후 5시에 열리는 멜버른 에이시스와의 경기에 장진용이 선발 등판한다. 장진용은 지난 경기에서 6이닝 1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창단 첫 승의 주인공이 됐다. 장진용의 멜버른전 선발 등판

경기는 MBC스포츠플러스를 통해 생중계된다.
한편 질롱 코리아는 최근 롯데 자이언츠에서 방출된 임종혁을 추가 영입했다. 2013년 롯데에 입단한 외야수 임종혁은 빠른 발과 안정된 수비가 장점인 선수. 질롱 코리아의 외야 라인에 힘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승려 전원 '마약 양성' 논란…태국서 무슨 일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