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첫 우승’ 도전 스페인-멕시코, U-17 女월드컵 결승 격돌

기사입력 2018-11-29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스페인과 멕시코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여성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스페인과 멕시코는 29일(한국시간) 우루과이의 몬테비데오에서 가진 2018 FIFA U-17 여자월드컵 준결승서 각각 뉴질랜드, 캐나다를 이겼다.
스페인은 뉴질랜드를 2-0으로 꺾고 4년 만에 결승 무대를 밟았다.
2018 FIFA U-17여자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4-0으로 꺾은 스페인은 결승까지 올라 첫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2018 FIFA U-17여자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을 4-0으로 꺾은 스페인은 결승까지 올라 첫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전반 39분 피나가 골문 앞에서 수비수가 멀리 걷어내지 못한 공을 선제골로 연결시켰으며, 후반 3분 이레네가 환상적인 왼발 논스톱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8강에서 일본을 승부차기 끝에 꺾었던 뉴질랜드는 프레이저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힌 데다 프랫도 결정적인 찬스를 놓치며 무릎을 꿇었다.
스페인의 최종 상대는 FIFA 주관 여성대회 결승에 사상 처음으로 진출한 멕시코다.
캐나다 수비수 앙투안의 미스플레이로 페널티킥을 얻은 멕시코는 전반 25분 주장 페레스가 깔끔하게 성공했다.
캐나다는 휘터마가 골네트를 흔들었으나 앞서 동료의 푸싱 파울로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멕시코의 1-0 승리.
스페인과

멕시코의 FIFA U-17 여자월드컵 결승전은 오는 12월 2일 펼쳐진다. 승자는 첫 우승과 함께 북한(2008·2016), 한국(2010), 프랑스(2012), 일본(2014)에 이어 다섯 번째 우승국이 된다. 또한, FIFA 주관 여성대회 첫 우승의 기록까지 세운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레미콘만 기다려요"…건설현장 절반 '스톱'
  • 6년 만에 서울 지하철 총파업 돌입…노사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아
  • 전국 '한파경보' 설악산 체감온도 영하 27.5도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