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요코하마 간판타자 쓰쓰고 “2019시즌 후 ML도전”

기사입력 2018-12-01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일본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타자인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의 쓰쓰고 요시토모(27)가 빅리그에 대한 꿈을 드러냈다.
데일리스포츠 등 일본 언론은 1일 쓰쓰고가 지난 30일 요코하마와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쓰쓰고는 5000만엔 인상된 4억엔에 내년 시즌 연봉 계약을 마쳤다.
올 시즌 타율 0.295, 38홈런, 89타점을 기록한 쓰쓰고는 2016년에는 타율 0.322에 44홈런 110타점으로 홈런왕과 타점왕을 차지하며 일본을 대표하는 간판타자로 자리매김했다.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일본 야구대표팀 4번타자를 맡기도 했다. 이 때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의 관심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요코하마 간판타자인 쓰쓰고 요시토모. 사진=MK스포츠 DB
↑ 요코하마 간판타자인 쓰쓰고 요시토모. 사진=MK스포츠 DB
쓰쓰고는 연봉계약 후 기자회견에서 “어릴 적부터 꿈이었던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해 구단에 얘기했다”고 말했다. 내년 시즌을 마친 뒤 빅리그 진출을 타진한다는 의미다.
2021시

즌 이후 해외 FA자격을 취득하는 쓰쓰고는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이 가능하지만, 이 경우 구단의 협조가 필요하다. 그래서인지 쓰쓰고는 “팀을 위해 몸을 깎아서라도 잘 하고 싶은 마음이다. 내년에는 베이스타스를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 국가 어디길래…트럼프, 러시아 참여에 공개 '난색'
  • 인천 정신과의원 병실서 50대 환자 추락해 사망
  • 셀트리온 "동물실험 결과 긍정적…7월 말 사람 임상 목표"
  • [속보] 정부 "학원시설 코로나19 방역강화 방안 내일 발표"
  •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직원 아냐"
  • "이낙연 34.3% 1년째 대선주자 선호도 1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